연합회정보보도자료
“수원역 지하상가 사업 상인간 분열… 市, 대책 잘못 탓”
관리자 2013-12-03 1234

수원시 경제정책국을 비롯해 문화교육국, 교통국, 환경국 등에 대한 시의회 각 상임위의 행정사무감사가

 

 이뤄진 2일 의원들은 시 정책에 대한 강도높은 지적과 건설적 대안을 쏟아놓았다.

이날 염상훈 의원(새, 율천·정자1동)은 전통시장 지원에 대해 “예산을 비롯한 다양한 지원도 중요하지만

 

 전통시장에 대한 활성화 대책도 함께 수반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예산을 지원한 만큼 효과가 나야

 

 한다”며 “각 시장별 고른 지원을 통해 시민들이 전통시장의 나아진 모습을 경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염 의원은 수원역 역전 지하상가에 대해 “특정 공사나 일부 사업 등과 관련해 지하상가 상인 간 분열이 있다”

 

며 “이에 대한 해결이 미비한 것은 수원시의 대책 방향이 잘못 잡힌 탓”이라고 지적했다.

김상욱 의원(민, 지·우만1·2동)은 “지역 내 대규모 점포들이 입점함에 따라 전통시장의 피해가 상당하다”며 “수원

 

시정연구원 연구용역 등을 통해 피해 정도를 정밀하게 분석하고 이에 따른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윤철수 의원(민, 비례)은 “성대역사 공사가 코레일유통으로 가는게 과연 민자공모인지 자회사 밀어주기인지

 

모르겠다”면서 “교통약자들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역사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변상우 의원(진, 매교·매산·고등·화서1·2동)은 “수생식물수질오염을 예방 역할을 하고 있는 데 만석거 수생식물을

 

제거하는 이유가 있냐”면서 “하천이나 저수지 모니터링이 수원천만 이뤄지는 데 종합적인 모니터링과 문서화, 시민전문가의

 

 교류, 재발방지 등의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경기일보.2013.12.3.  박수철 기자


성남 도심 상권 활성화 사업 성과
김문수 지사 전통시장 장보기